서울~완도~제주 고속철도 건설, 완도·해남·영암 공동 건의
서울~완도~제주 고속철도 건설, 완도·해남·영암 공동 건의
  • 강정오
  • 승인 2024.02.13 21:40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완도를 경유하는 서울~제주 고속철도 구축을 위해 완도군과 해남군, 영암군이 뜻을 한데 모았다.

완도군은 해남군과 영암군을 방문하여 완도를 경유하는 서울~제주 고속철도 건설사업이 5차 국가 철도망 구축 계획(‘26~’35)에 반영될 수 있도록 동참해줄 것을 건의했고, 해남군과 영암군은 이에 동의했다.

지난 완도·해남·영암 군수는 공동 건의문을 지난 27, ‘완도 경유 서울~제주 고속철도 건설 사업공동 건의문을 전남도에 제출했다.

향후 중앙부처와 정치권 방문

완도군은 지난 2021년부터 서울~제주 고속철도 건설 사업을 4차 국가 철도망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했으나 미 반영됐다.

이후 고속철도 타당성 조사용역을 통해 노선을 검토하고 경제성을 분석하는 등 5차 국가 철도망 계획에 서울~완도~제주 고속철도 건설 사업이 반영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.

지난해 11월에는 서울~제주 고속철도 건설 토론회를 개최해 사업의 중요성과 타당성에 대해 논의했고, 지난달에는 완도군 고속철도 건설 타당성 조사용역 최종 보고회를 통해 서울~제주 고속철도 사업은 완도를 경유하는 노선으로 최종 결정했다.

국가 철도망 구축은 기상 이변으로 인한 항공 및 해운 결항 시 겪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함은 물론 이동 시간 단축, 인적·물적 자원 접근성 제고, 고용 창출, 국내외 관광 수요 증가 등 국가 균형 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 수단이다.

완도군은 서울~완도~제주 고속철도 건설 사업이 5차 국가 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전라남도와 중앙정부, 정치권 등에 적극 건의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.

한편 군은 지리적 특성상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을 고려하여 광주~완도 고속도로, 완도~고흥 해안 관광도로, 연도교, 철도 등 각종 교통망 확충 사업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.

신우철 완도군수는 고속철도가 건설되면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어 지역민이 보다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게 되고 해양치유산업 등 역점 사업과 연계할 수 있는 지역 발전의 동력이자 국가 균형 발전의 기틀이 될 것이다면서 국가계획 반영이 쉽지 않은 만큼 군과 전남도가 협력하여 좋은 결실을 맺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